Dong chun Lee

2004 이동춘 장신구전 그리다

[vc_row][vc_column][vc_column_text]

draw

Lee Dongchun Art Jewelry Exhibition

2004. 6. 3(목) – 6. 15(화)

두아트 갤러리 do art gallery

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105번지 2, 3층

 

 

눈을 감는다

한쪽 눈이 없는 한 낯선 남자가

자신의 세상이 너무 아름다워

온전히 그 세상을 보고 싶다한다

눈을 뜬다

한쪽 눈이 없다

 

눈을 감는다

한족 팔이 없는 남자가

열 손가락으로

만들어야 할 무엇인가가 있다면서

한쪽 팔을 달라한다

눈을 뜬다

한쪽 팔이 없다

 

눈을 감는다

한쪽 다리가 없는 남자가

바람을 거슬러 가야할 곳이 있다한다

 

눈을 뜬다

한쪽 눈

한쪽 팔

한쪽 다리가 없다.

[/vc_column_text][/vc_column][/vc_row][vc_row][vc_column][vc_gallery type=”image_grid” images=”507,508,501,506,505,502″][/vc_column][/vc_row]